본문 바로가기

기후행동

2019년 국가 온실가스 인벤토리(1990~2017) 보고서 주요내용 우리나라 2017년 온실가스 2016년 대비 2.4% 증가한 (1990년 대비 142.7% 증가) 709.1 백만톤 CO2eq 에너지 분야 615.8 백만톤 CO2eq 으로 총 배출량 중 86.8% 차지 국가별 온실가스 배출 순위에서 우리나라 세계 11위, OCED 국가 중 5위 1인당 온실가스 총배출량 13.8 톤 CO2eq.으로 1990년 대비 102.6% 증가 2017년 우리나라 온실가스 배출량 우리나라의 2017년 온실가스 총배출량1 은 709.1 백만톤 CO2eq.이며, 1990년도 총배출량 292.2 백만톤 CO2eq.에 비해 142.7% 증가하였고 2016년도 총배출량인 692.6 백만톤 CO2eq.보다 2.4% 증가하였다. 분야별로는 에너지 분야에서 615.8 백만톤 CO2eq.(비중 86..
아이를 위한 나라는 없다 No country for old man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퇴임을 앞둔 나이든 보안관 누구보다 상황 판단이 앞서지만 젊은 살인범을 막을 수는 없었다. 당시 미국의 시대상을 그린 영화라고 한다.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듣기에는 노인 복지에 관한 이야기일 것 같았는데 전혀 의외의 영화다. 그 이름을 빌려 No country for children '아이를 위한 나라는 없다' 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아이들의 안전과 복지 이야기이냐고 그럴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산업화 이후 화석연료 사용을 통해 인간이 내뿜는 이산화탄소의 양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었다. 2018년 인천 송도에서 열린 IPCC 48차 총회에서 '지구온난화 1.5도 특별보고서'가 채택되었다. 66%의 확률로 지구온난화 1...
지구를 쿨하게 만드는 것은 정부와 기업의 몫 요즘 TV와 라디오에서 자주 보고 듣는 광고입니다. 비닐은 안돼요. 종이봉투 안돼요. 냅킨 안돼요. 쿨내가 진동하지만 따뜻한 마음을 가진 가게들이 있습니다. 비닐포장 대신 재생용지를 사용하는 꽃집, 종이봉투 대신 개인용기를 사용하는 상점, 냅킨 대신 손수건을 제공하는 카페. 바로 지구를 쿨하게 만드는 쿨한 가게들! 지구 먼저 생각하는 쿨한 행동 당신도 할 수 있습니다! 일부 시민들은 기후위기 이야기가 불편하신 분들이 계십니다. 그동안 기후변화 홍보와 교육이 개인적 실천을 강조하면서 기후변화의 책임이 시민에게 있고 많은 것을 감수하도록 요구하면서 나타난 시민들의 반응입니다. 그러나 기후위기는 시민들의 작은 실천으로는 절대 막을 수 없습니다. 기후변화 이야기는 지난 30년 동안 되풀이 되어 왔고 지금은 파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