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C계약

2017년 상반기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분석

날씨맑음 태양광 계약시장 분석 보러가기


태양광 대출이나 PF 등의 이유로 또는 현물 거래의 귀찮음으로

장기 계약에 관심이 많은 듯합니다.


만약 장기 계약에 입찰한다면 입찰가격 등 어떻게 해야 할까요?


잘은 모르지만 지난 결과와 절차를 검토해 보면 대충 감이 오지 않을까 합니다.


2017년 상반기에 있었던 장기계약(RPS 고정가격계약) 평균가입니다.


181,595원/(SMP+1REC)

- 육지지역: 181,486원/(SMP+1REC)

- 제주지역: 186,726원/(SMP+1REC)


** 상한 가격(SMP+1REC가격) : 191,330원 단, 제주지역은 194,440원


경쟁률이 1.96 대 1이었다고 합니다.


공고된 총 용량이 250mW (250,000kW)였는데 1,198개의 발전소가 지원해 공고 용량의 2배 가까운 490mW (490,258kW) 가 접수되었다고 합니다.


그중 869개소가 선정 되었고요.

그런데 여기서 선정된 발전소를 보면 


  • 우선선정(100kW 미만) : 671개소, 74,886kW (공고 용량의 30%)

  • 일반선정A(100kW이상 3MW미만) : 198개소, 175,569kW (공고용량의 70%)

  • 일반선정B(3MW이상) : 없음


우선선정이라는 100kW 미만 발전소가 공고 용량의 30%를 차지하고 일반선정A가 나머지 7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우선선정이 무엇 일까요?


공고문에 보면 다음과 같은 설명하고 있습니다.


태양광 설비용량이 100kW미만인 입찰자를 대상으로 우선선정을 먼저 진행한 후 100kW이상 입찰자를 대상으로 일반선정을 진행



용량에 따라 선정 비율이 정해져 있네요.

우선선정 대상인 100kW 미만 발전소가 60%이어야 하는데 결과는 30%밖에 선정되지 않은 것입니다.

용량으로 보면 150mW를 선정하려고 했는데 75mW만 선정된 것입니다.



지원현황을 다시 볼까요.


  • 우선선정(100kW 미만) : 749개소, 82,900kW (83mW) 
  • 일반선정A(100kW이상 3MW미만) : 448개소, 403,514kW 
  • 일반선정B(3MW이상) : 1개소, 3,843kW (설비용량 3,016kW)

우선선정의 경우 입찰한 발전소의 약 90%가 선정 되었고 
(입찰 749개소 중 671개소 선정)
일반선정(A, B 포함)에서는 44% 만 선정되었습니다. 

우선선정의 경우 미달 이어서 거의 될 것 같은데 10%가 떨어졌네요.
아마 다른 기준에 걸려 떨어진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결론

우선선정에 해당하는 100kW 미만 발전소의 경우 상한가에 근접한 소신지원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일반선정의 경우 44% 합격률이니 약간 눈치보면 될 것 같구요.


끝으로 공고문에 있던 추진 실적 표입니다.

(2011년 하반기 ~ 2017년 상반기)



참고했던 문서는 아래 첨부했습니다.


2017년 상반기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공고문.hwp

2017년 상반기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사업자 선정

2017년 하반기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공고문.hwp